K-ART COMMUNITY​

국제문화예술을 보는 새로운 세상

TV Gallery 오우석 작가세계


붉은 장미꽃을 닮은 작가 "오우석"

꽃을 ‘보는 감상법’은 사람마다 모두 다르다. 산수유는 노랗게 물든 색깔에, 벚꽃은 꽃보다는 그 규모에 눈길이 가는 법. 국화는 아찔한 향기가 특징인 반면 장미는 강렬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모양에 앞서 향기가 다가오는 꽃도, 빛깔에 눈길이 가는 꽃도 있을 때란.

‘장미의 화가’란 닉네임을 갖고 있는 서양화가 오우석(52, 한일미술교류협회장)씨는 꿈과 기다림, 그리고 설레임을 가득 안고 장미와 함께 끝없는 밀어를 나누고 있다. 봄의 절정은 장미가 꽃천지를 이루고 있는 붉은 화폭으로부터. 서로 비슷비슷한듯 하면서 모두 다른, 그의 작품은 나비를 통해 진한 향기를 그려내고 있는 등 장미의 외형적인 모습은 물론이거니와 그 안에 스며들어 있는 의미까지 갈무리하고.

땀방울이 송글송글 맺히기 시작하는 6월 뜨거운 태양만큼이나 강렬한 색채와 향기로 이글거리는 게 장미 그림의 실체. 빨강, 노랑은 물론 분홍, 주황, 보라 계열까지, 크기도 어린 아이 손바닥만한 것에서부터 어른의 얼굴을 가릴 만큼 큰 것까지 다양하게 방실방실 웃고 있다.

“장미는 아름다움, 행복, 부를 상징합니다. 보는 사람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나눠 줄 수 있다면 이 또한 기쁘지 않겠습니까. 때문에 저의 장미는 결코 홀로 외롭지 않습니다. 언제나 꽃무더기가 얼기설기 섞여 있기 때문이죠. 꽃무리를 통해 인간사를 표현하는 일은 오늘도 계속됩니다”

작가는 나이프를 이용한 스트레치 기법을 병행해 붉은 장미의 강렬함과 노란 색의 부드러움을 표현하고 있단다. 물론 가려진 잎사귀 사이로 수줍음을 머금은 분홍 장미 등에서 보듯 대자연에 바탕한 이미지, 뛰어난 데생력과 정확한 구도, 완숙함 색채 감각 등이 하이퍼 리얼리즘의 정수를 보여주고 있다.

근경에서는 나이프를 사용하여 장미의 형태를 빚어내고, 원경에서는 붓으로 계곡이나 하늘을 형상화하고 있다. 전에 비해 더욱 화려해진 모습으로 강렬한 욕망을 고스란히 펼쳐보이고 있는 것도 관심의 대상에 다름 아니다.

제공:KNN

#TV갤러리 #작가지원사업 #기타작가지원사업

조회 0회

About us

단체명: 사단법인 케이아트국제교류협회

대표자: 허 숙

법인설립일: 2007년 6월 11일

법인설립번호: 284121-0006291

법인고유번호: 605-82-09952

Customer

(65475)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동성로 87번 23 1층

[상담시간]
10:00 ~ 18:00 토, 일, 공휴일 휴무

Contact

Email: dsignis@naver.com

Phone: 051.803.8830
Fax: 051.802.8820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최정훈

Copyright © K-ART All rights reserved